트위터 페이스북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바로가기복사
제목 사랑과 긍휼
출처 중앙일보 [길] 날짜 2018.07.17 조회수 363
 
  만일 누군가를 ‘말만 잘하는 사람’, ‘강퍅한 사람’ 등으로 규정하고 있다면, 이는 긍휼이 없는 마음으로 상대를 판단 정죄하며 포기한 것이라 할 수 있지요. 예수님께서는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고, 조롱하는 사람들이라 할지라도 “아버지여, 저희를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라고 기도하셨지요. 그들의 악한 행위를 본 것이 아니라 죽어가는 그들의 영혼을 보신 것입니다. 이러한 예수님 마음을 본받아야 부족한 사람일지라도 사랑과 긍휼로 대할 수 있습니다.


 

제목 출처   날짜 조회수
  낮아지라 한국경제신문 [생명수] 2018.11.21 10
  참된 친구 중앙일보 [길] 2018.11.20 26
  신랑, 신부 동아일보 [실로암] 2018.11.20 11
  생명을 살리는 사랑 시사뉴스 [칼럼] 2018.11.15 206
  선을 행하되 한국경제신문 [생명수] 2018.11.14 63
  욕심보다 성실 중앙일보 [길] 2018.11.13 43
  섬김 동아일보 [실로암] 2018.11.13 30
  성내지 않는 삶 시사뉴스 [칼럼] 2018.11.10 119
  하나 될 때 한국경제신문 [생명수] 2018.11.07 133
  서로 다른 사람들 중앙일보 [길] 2018.11.06 59
  초청받은 사람들 동아일보 [실로암] 2018.11.06 136
  변치 않는 신의 시사뉴스 [칼럼] 2018.11.02 248
  위기를 극복하려면 한국경제신문 [생명수] 2018.10.24 304
  하나님의 뜻 동아일보 [실로암] 2018.10.23 106
  골리앗과 다윗 중앙일보 [길] 2018.10.23 79
  가치를 아는 사람 시사뉴스 [칼럼] 2018.10.20 208
  행복을 낳는 수고 한국경제신문 [생명수] 2018.10.17 341
  심은 대로 동아일보 [실로암] 2018.10.16 127
  협력하는 지혜 중앙일보 [길] 2018.10.16 98
  성실의 열매 시사뉴스 [칼럼] 2018.10.15 132
  인내의 선물 한국경제신문 [생명수] 2018.10.10 307
  스트레스를 이기려면 시사뉴스 [칼럼] 2018.10.10 139
  반전의 역사 동아일보 [실로암] 2018.10.09 154
  사랑받는 이유 중앙일보 [길] 2018.10.09 92
  참된 이웃 시사뉴스 [칼럼] 2018.10.05 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