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페이스북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바로가기복사
제목 위로부터 난 지혜(5)
출처 시사뉴스 [칼럼] 날짜 2021.10.18 조회수 201
 
  ‘양순’은 영적으로 ‘선하고 아름다운 마음의 향이 말과 행함의 열매로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선하다 해서 단순히 착하고 부드러운 것만은 아닙니다. 강하고 담대하지요. 영적인 선과 진리로 가득 찬 마음에는 어둠을 물리치는 빛의 권세가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다른 사람들을 진리로 이끌 수 있고 마음을 다스리게 도와줄 수 있습니다. 진리 안에서 이것도 저것도 가할 때 성령으로 분별해 하나님께서 더 기뻐하시는 편을 택할 수 있는 깊은 선의 차원입니다.
그러면 양순의 특징을 세 가지로 살펴보겠습니다.

첫째, 어떠한 상황에 처한다 해도 진리로 문제의 핵심을 분별해 상대의 마음을 평안케 합니다.
어떤 사람이 유산 문제를 가지고 예수님을 찾아왔습니다. 그는 부모의 유산을 공평히 나누도록 자신의 형에게 권면해 달라고 하지요(눅 12장). 그러자 예수님께서는 “삼가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 데 있지 아니하니라” 말씀하십니다. 탐심을 버리지 않는 한 이후로도 형제간에 감정 상할 일이 생길 수 있고, 탐심을 버릴 때라야 하나님께서도 물질의 축복을 주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근본적인 해결 방법을 깨우쳐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수 있도록 답변해 주셨습니다.

둘째, 어떠한 상황에서도 잠잠히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며 자족합니다.
자기 생각대로 일이 풀리지 않으면 불편한 기색을 바로 드러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초조해하고 안색이 변하여 주변 사람까지 불안하게 만들지요. 불평불만을 쏟아내고 남의 탓으로 돌리며 비난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해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뿐더러 하나님의 역사는 더더욱 체험할 수 없으며 주변의 인심까지 잃게 됩니다.
양순의 마음을 이룬 사람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여도 마음의 여유를 잃지 않습니다(빌 4:11~13). 당황하고 슬퍼하는 것이 아니라 잠잠히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자 합니다. 마음에 하나님의 은혜가 풍성하며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기 때문에 늘 평안하지요. 나아가 그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을 택하여 행합니다.
믿음은 내가 원하는 방식대로 하나님께서 움직이시기를 바라는 것이 아닙니다. 진정 믿는다면 범사에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그분의 뜻이 무엇인지를 깨달아야 합니다. 그 뜻 안에서 길을 찾아 믿음으로 행해야 하지요. 범사에 자족하며 선을 좇아 행해 나가면 성령께서 앞길을 인도하십니다. 이것이 곧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하나님과의 동행을 체험할 수 있는 양순의 지혜입니다.

셋째, 하나님을 사랑함으로 하나님 말씀대로 순종하며 마땅히 행할 것 이상으로 행합니다.
양순의 마음을 이룬 사람은 하나님을 사랑함으로 말씀대로 순종하며 성령의 인도하심 속에서 범사에 더 좋은 것을 분별하여 행합니다. 하나를 명하셔도 하나님 마음에 맞추어 둘, 셋 혹은 그 이상을 해내지요.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선택의 기로에 설 때가 많습니다. 한쪽은 진리, 다른 한쪽은 비진리라면 당연히 진리를 선택해야 합니다.
그런데 둘 다 진리라면 대부분 자신이 원하는 쪽을 택합니다. 하지만 양순의 마음을 이룬 사람은 하나님께 더 영광이 되는 것을 택하지요. 스스로 하나님께서 더 기뻐하시는 것을 택할 수 있다면 이것이 참 지혜입니다. 사심이 없는 만큼 모든 것을 명확하게 분별할 수 있는 지혜도 얻을 수 있습니다.

“오직 위로부터 난 지혜는 첫째 성결하고 다음에 화평하고 관용하고 양순하며 긍휼과 선한 열매가 가득하고 편벽과 거짓이 없나니”(야고보서 3:17)


 

제목 출처   날짜 조회수
  배려를 낳는 선행 시사뉴스 [칼럼] 2021.11.29 133
  하나님께 감사 시사뉴스 [칼럼] 2021.11.22 131
  위로부터 난 지혜(8) 시사뉴스 [칼럼] 2021.11.15 412
  위로부터 난 지혜(7) 시사뉴스 [칼럼] 2021.10.80 306
  위로부터 난 지혜(6) 시사뉴스 [칼럼] 2021.10.25 210
  위로부터 난 지혜(5) 시사뉴스 [칼럼] 2021.10.18 201
  위로부터 난 지혜(4) 시사뉴스 [칼럼] 2021.10.11 243
  위로부터 난 지혜(3) 시사뉴스 [칼럼] 2021.10.04 426
  위로부터 난 지혜(2) 시사뉴스 [칼럼] 2021.09.27 311
  위로부터 난 지혜(1) 시사뉴스 [칼럼] 2021.09.20 299
  지혜의 근본 시사뉴스 [칼럼] 2021.09.13 304
  세월을 아끼라 시사뉴스 [칼럼] 2021.09.06 223
  교만 깨뜨리기 시사뉴스 [칼럼] 2021.08.23 620
  기억의 형성 과정 시사뉴스 [칼럼] 2021.08.16 245
  빛의 열매(2) 시사뉴스 [칼럼] 2021.08.09 235
  빛의 열매(1) 시사뉴스 [칼럼] 2021.08.02 359
  열두 진주문 시사뉴스 [칼럼] 2021.07.26 275
  열두 보석의 의미 - 자정 시사뉴스 [칼럼] 2021.07.19 353
  열두 보석의 의미 - 청옥 시사뉴스 [칼럼] 2021.07.12 568
  감사 시사뉴스 [칼럼] 2021.07.05 501
  열두 보석의 의미 - 비취옥 시사뉴스 [칼럼] 2021.07.01 599
  열두 보석의 의미 - 담황옥 시사뉴스 [칼럼] 2021.06.24 465
  열두 보석의 의미 - 녹옥 시사뉴스 [칼럼] 2021.06.17 726
  열두 보석의 의미 - 황옥 시사뉴스 [칼럼] 2021.06.10 884
  열두 보석의 의미 - 홍보석 시사뉴스 [칼럼] 2021.06.02 1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