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페이스북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바로가기복사
제목 일곱 영(1)
출처 시사뉴스 [칼럼] 날짜 2022.01.10 조회수 141
 
  일곱 영은 영 자체이신 하나님의 마음을 말합니다(요 4:24). 우리가 응답을 받기 위해서는 하나님 마음을 알아서 그 뜻에 맞게 구해야 하는데, 이러한 마음과 응답의 기준을 제시해 주는 것이 바로 일곱 영입니다. 여기서 ‘일곱’이란 숫자는 하나님의 영이 일곱이라는 뜻이 아니라, 영적으로 ‘완전하다’는 의미로서 완전하신 하나님의 영을 나타냅니다. 그러면 일곱 영이 측정하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첫째로, 믿음을 측정합니다.
성경에는 분명히 ‘믿음대로 되라’ 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응답이 없다면 마음에서 믿어지는 영적인 믿음이 아니라 지식으로만 아는 육적인 믿음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머리로 알고 입술로 고백한다고 해서 믿음이 주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영적인 믿음은 현실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고 인간의 생각이나 지식에 맞지 않아도 마음에서 의심 없이 믿는 믿음입니다. 아무것도 없는 무에서 유가 창조되는 것을 믿지요. 이러한 영적인 믿음은 내 마음대로 가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죄악을 버리고 성결되는 만큼 위로부터 하나님께서 주십니다.
영적인 믿음을 갖기 위해서는 반드시 계명을 지키는 행함이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하라” 하신 것은 하고, “하지 말라” 하신 것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 또한 “버리라” 하신 것은 버리고 “지키라” 하신 것은 지켜야 합니다. 이렇게 진리대로 준행할 때 하나님 앞에 책망할 것이 없으니 담대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구하는 것마다 하나님께서 응답과 축복을 주십니다.

그렇다면 일곱 영이 가장 먼저 믿음을 측정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각 사람의 믿음의 분량을 기준으로 다른 분야도 측정되기 때문입니다. 공의의 하나님께서는 각 사람의 믿음의 분량에 맞춰 일곱 영이 측정하는 응답의 기준을 각각 다르게 정해 놓으셨습니다. 먼저 믿음을 측정한 후 나머지 여섯 가지 분야도 그 믿음의 분량에 맞는 기준을 적용하시지요. 그런데 큰 문제를 응답받기 위해서는 자신의 믿음의 분량을 뛰어 넘는 행함이 필요합니다. 그럴 때 믿음도 한층 성장할 수 있습니다.

둘째로, 기쁨을 측정합니다.
기쁨은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 된 대표적인 증거입니다. 영원한 사망인 지옥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어 천국에 가게 되었으니 항상 기뻐할 수밖에 없지요. 주님을 믿기 전에는 세상의 온갖 문제로 인해 눈물, 슬픔, 근심, 걱정 가운데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 그 사랑과 은혜를 입었으니 날마다 천국 소망과 기쁨이 넘쳐날 수밖에 없습니다.
어떤 사람은 “저는 하나님을 믿기 전에도 기뻐하며 살았습니다.” 고백하지만, 이는 기뻐할 만한 일이 있을 때만 기뻐한 것입니다. 어렵고 힘든 일이 오면 슬퍼하고 이내 마음에서 기쁨이 사라져 버리지요. 내 유익에 맞고 나 보기에 좋을 때 나오는 조건적인 기쁨이었던 것입니다.
반면에 신앙 안에서 영적인 기쁨이 임한 사람은 상황과 조건에 상관없이 항상 기뻐합니다. 때론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위해, 사망으로 가는 영혼들을 위해 애통할 때도 있지만 마음 깊은 곳에서의 기쁨은 끊이지 않지요. 이런 영적인 기쁨은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들만이 가질 수 있는 특권입니다.
또한 그리스도인에게 기쁨은 곧 믿음이 있다는 증거입니다. 하나님께서 응답해 주실 것을 믿으니 비록 현실이 어려워도 기뻐합니다. 이런 사람은 항상 하나님 말씀대로 살기 위해 힘쓰고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을 찾아 행하지요. 그러니 하나님과 화평하고 주변 사람들과는 물론 자신과도 화평을 이룸으로 기쁨이 샘솟는 것입니다.

“내가 또 보니 보좌와 네 생물과 장로들 사이에 어린양이 섰는데 일찍 죽임을 당한 것 같더라 일곱 뿔과 일곱 눈이 있으니 이 눈은 온 땅에 보내심을 입은 하나님의 일곱 영이더라”(요한계시록 5:6)




 

제목 출처   날짜 조회수
  일곱 영(3) 시사뉴스 [칼럼] 2022.01.24 90
  일곱 영(2) 시사뉴스 [칼럼] 2022.01.17 220
  일곱 영(1) 시사뉴스 [칼럼] 2022.01.10 141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시사뉴스 [칼럼] 2022.01.03 152
  마음을 넓히라 시사뉴스 [칼럼] 2021.12.27 199
  세 가지 선물 시사뉴스 [칼럼] 2021.12.20 207
  마음 재질 시사뉴스 [칼럼] 2021.12.13 192
  백배로 거두는 비결 시사뉴스 [칼럼] 2021.12.06 189
  배려를 낳는 선행 시사뉴스 [칼럼] 2021.11.29 222
  하나님께 감사 시사뉴스 [칼럼] 2021.11.22 184
  위로부터 난 지혜(8) 시사뉴스 [칼럼] 2021.11.15 467
  위로부터 난 지혜(7) 시사뉴스 [칼럼] 2021.10.80 362
  위로부터 난 지혜(6) 시사뉴스 [칼럼] 2021.10.25 250
  위로부터 난 지혜(5) 시사뉴스 [칼럼] 2021.10.18 238
  위로부터 난 지혜(4) 시사뉴스 [칼럼] 2021.10.11 289
  위로부터 난 지혜(3) 시사뉴스 [칼럼] 2021.10.04 462
  위로부터 난 지혜(2) 시사뉴스 [칼럼] 2021.09.27 351
  위로부터 난 지혜(1) 시사뉴스 [칼럼] 2021.09.20 340
  지혜의 근본 시사뉴스 [칼럼] 2021.09.13 351
  세월을 아끼라 시사뉴스 [칼럼] 2021.09.06 271
  교만 깨뜨리기 시사뉴스 [칼럼] 2021.08.23 659
  기억의 형성 과정 시사뉴스 [칼럼] 2021.08.16 278
  빛의 열매(2) 시사뉴스 [칼럼] 2021.08.09 262
  빛의 열매(1) 시사뉴스 [칼럼] 2021.08.02 393
  열두 진주문 시사뉴스 [칼럼] 2021.07.26 309